검색하기
제목
노대통령 `물류허브 정책지연` 질책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6-06-08 00:00:00
조회수
329
파일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물류.경제자유구역 정책과 관련, 고삐를 죄고 나섰다.

노 대통령은 7일 오전 국민경제자문회의 2차 물류.경제자유구역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책의 집행속도에 문제가 있다"며 관련 부처를 질책했다고 정문수(丁文秀) 청와대 경
제보좌관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물류.경제 자유구역과 관련한) 여러가지 정책사항들은 이미 부처간 협의가 된 것으로 알고 있으므로 신속하게 추진되면 좋겠다"며 "늦어지는 감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노 대통령은 화물차의 택배차 전환 정책을 `집행속도에 문제가 있는 정책` 사례로 꼽으면서 "화물차 업계의 문제에 대해 정부가 많은 노력을 하고 있고, 택배차 전환은 까마득히 오래전 국무회의에서 얘기됐는데 아직 제대로 안됐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국무조정실과 청와대 정책실이 관련 정책에 대한 부처 시간표를 받아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시간표를 점검하라`는 대통령의 지시는 부처의 정책집행이 잘못됐기 때문에 그렇다기 보다는 오늘 회의에서 물류.경제 자유구역 정책과 관련한 다양한 전략과 정책이 나온 만큼 이를 철저히 점검하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노 대통령의 질책은 `동북아 물류허브`를 지향한 관련 로드맵이 지난 2003년 마련됐고, 지난해 6월 1차 점검회의를 가졌음에도 집행에 있어 지지부진한 양상을 보이고 있는데서 비롯된 것이다.

동시에 `동북아 물류허브` 구축에 대한 강한 의지를 재확인, 주변 국가들의 신항만 건설 등으로 물동량이 점차 줄고있는 현실에 대한 경각심을 주고자 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나아가 5.31 지방선거 직후 "정부는 그동안 추진해온 정책과제들을 충실히 최선을 다해 이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힌 것처럼 앞으로도 정부 정책을 흔들림없이 챙겨나가겠다는 뜻으로도 읽힌다.

한편 추병직(秋秉直) 건설교통부 장관은 화물차의 택배차 전환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이유에 대해 "제도는 이미 만들어져 있는데 택배업체들이 기존의 화물차를 개조해서 운영하는 것보다 새로운 허가를 요구하는 경향이 많아 연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름 :
암 호 :
※ 보안코드입력
내 용 :